여백
여백

[박소향의 다듬이 소리 55회] 나뭇잎 비와 가을의 서(序)

이승과 저승 사이에서 고하는 49일의 작별 박소향 시인l승인2021.10.18l수정2021.10.18 08: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바람이 차가와졌다. 벌써 가을의 깊이가 이만큼이나 되었구나 싶게 계절의 변화가 피부로 느껴진다. 사람이 나이를 먹고 세월의 흐름을 실감하는 느낌이 이렇지 않을까.

어디서 불어오는지 알 수도 없는 차가운 이 계절풍은 마치 누군가의 영혼처럼 가슴을 시리게 파고든다. 가을의 온도를 한 없이 낮추어주는 저 빗방울의 온도인양....

금방 새겨진 묘비의 이름처럼 작은 빗방울 하나에도 낯설게 적응하는 이승의 눈물.
그 눈물을 보상처럼 이고 있는 누군가의 작별의 시간들이 아쉽게 머물고 있다.

평생의 시간을 다시 정리하며 이승과 저승 사이 낯설고 신비로운 세계를 마치 소설을 쓰듯 탐색하고 있을 그 영혼의 시간이 어찌 이리도 바삐 지나가는 것인지.

아무도 알 수 없는 그 세계가 49일이라는 날짜 앞에 어느 중간계와 겹쳐지고 있음을 느낄 뿐

영원한 작별을 준비하기 위해 그저 마지막 상을 그분 앞에 차려줄 뿐.

어디를 가시든 그 세계는 이승보다 더 화려하고 더 아름답기를.
그리고 그 영원 속에서 더 고귀한 영혼으로 되돌아가 평안하시기를.
그 제 위에 기원 드린다.

아무리 발버둥 쳐도 후회와 미련은 끝도 없는 미로처럼 얼기설기 중생들을 엮고
눈물바람도 여전히 차가운 계절 속에서 나뭇잎 비처럼 쏟아져 내리는데, 그 누가 영원 속을 알아 비로소 바른 말과 비로소 바른 사랑을 전할까.

부디 소원의 상 위에 그 영혼 고이 나부끼기를 바랄 뿐이다.

부디 이승과의 작별이 아름다이 그 세계로 넘어가길 바랄 뿐이다.
부디 못다한 한들이 강물처럼 풀어져 그곳으로 흐르길...우리들의 정성과 마음과 사랑도 함께 흐르길....바랄 뿐이다.

안녕히 가소서.
고이 가소서.
이승은 다 잊고 평안한 쉼을 가지소서.
이제는 정말 그러소서.

그 49일 동안 우리가 한 일은 무엇 이었던가. 여전히 이승은 시끄럽고 욕 될 뿐이었음을
고해로서 아뢰올 뿐.....박소향

시인 박소향
한국문인협회과 과천문인협회 회원으로, 시와수상문학 사무국장과 도서출판 지식과사람들 편집위원으로 활동하며 ‘시사랑운동’에 남다른 열정을 쏟고 있다.


박소향 시인  master@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