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에이카코리아-강남세브란스-KAIST, 인공지능 헬스케어·의료로봇 사업 업무협약 체결

딥러닝 기반 3D 안면 피부 영상 진단기기 빅데이터 분석,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전략 연구협력 합의 문정호 기자l승인2021.04.02l수정2021.04.02 16: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 에이카코리아(대표 서영우, 이하 에이카)와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송영구) 내분비·당뇨병센터, KAIST(총장 이광형) 델타연구센터가 인공지능 헬스케어·의료로봇 사업을 위해 협력한다.

에이카는 지난 4월 30일 강남세브란스병원, KAIST와 ‘딥러닝 기반의 3D 안면피부 영상 진단기기(가칭 ‘Smart Mirror’)의 빅데이터 분석 및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전략 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에이카는 글로벌 기술협력을 통해 사용자의 정보 입력이나 접촉 없이 3D 안면피부 스캔만으로 사용자 피부 패턴을 정밀 분석해 즉석에서 당 수치를 보여주는 AI 비접촉 개인 헬스케어 시스템을 구축했다.

‘스마트 미러’로 3D CNN 모델링 기술로 정밀한 의료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탑재하며, 특히 피부 접촉 없이 당 수치 측정 결과를 당뇨병 진단에 활용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이카 관계자는 “세브란스와 협력을 통해 의료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KAIST와는 분석 알고리즘을 검증, 고도화하고 IP기반을 강화하고자 연구협력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세브란스 관계자는 “스마트 미러가 객관적으로 검증되고 상용화된다면 원격지나 저소득층 당뇨병 환자들이 전문의의 진단과 치료가 필요한 시기를 조기에 확인할 수 있고, 환자들이 치료 경과에 대해 병원과 소통하는 데 필요한 보조적 진단 도구를 확보하게 돼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KAIST 관계자는 “스마트 미러의 과학적 검증과 기술 고도화가 이루어진다면 당뇨병 환자들의 일상적 진단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다. 최근 글로벌 기업들의 IP확보 경쟁이 치열한 AI·빅데이터 기반 의료기기 시장에서 국내 기업들의 연구개발이 더욱 활성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카는 이번 연구 협력을 기반으로 스마트 미러 기술을 검증, 고도화할 뿐 아니라 각종 인증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말 고도화된 스마트 미러를 통해 다양한 관련 서비스를 개발해 내년에는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문정호 기자  karam@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